당신의 구역으로 가세요

노40대존 캠핑장이 뉴스소재가 되었다. 오늘자 JTBC뉴스였다. 업주는 “아무래도 40대 이상 고객들이 문제를 일으킬 소지가 많아서.”라고 하는 말을 듣고 혼자 킥킥 웃었다. 틀린 말은 아니니까. 범죄율도 40대가 늘 제일 높다. (이건 몇 년전 포스팅을 한 번 한 적 있다.) 지명수배 전단도 잘 보면 항상 40대가 제일 많다.

뉴스는 노40대존에 이어 부산대 노교수존도 다뤘는데 그 역시 킥킥대고 웃을만했다. ‘다른 손님들을 불편하게 하니까’ 라는 게 그 이유였다.

처음 노키즈존이 처음 등장했을 때, 그 차별과 배제가 부메랑이 되어 돌아온 것뿐이다. 아이를 데리고 매장에 방문하는 것은 매출은 적고 업주 입장에서 귀찮을 일이 많아질 가능성이 있다고, 치자. 그래 그렇다고 치자.

처음 특정 연령대를 배제하는 게 아무렇지도 않은 일이 되고 애 딸린 여성들이 “맘충”이 되어갔다. 이 사회에서 업장에 제일 민폐 끼치는 게 중년이상의 남성들인데 왜 “노아재존”은 없고 “노키즈존”만 있는가, 아무래도 구매력때문일거다.

사람을 사람으로 보지 않고 그가 만들어낼 매출액과 그 매출액에 상응하는 내 노동력의 가치만 생각한다면 차별과 혐오는 모든 곳에서 정당해진다. 허름한 옷을 입고 매장에 들어가니 쳐다도 보지 않더라, 는 경험은 종종 일어나는 일이지만 대놓고 “돈 없는 자 들어오지 말라”고 써 붙이는 정도는 아니었다.

80년대에 아들이 둘이거나, 아이가 둘 셋이면 집을 빌려주지 않는 임대업자가 있었다. 임대업은 자기 입맛대로 임차인을 고르려는 욕구가 강해서 요즘도 아예 “반려동물 안됨”, “싱글 여성만”, “혼자 사는 남자분 안됩니다.”라고 명시하는 경우도 늘어난다.

뉴스는 이어서 서울에서 생활하는 외국인들을 인터뷰하며 한국은 연령대에 따라 즐기는 문화도 구분되어 있는 것 같다는 답변을 이끌어냈다. 20대는 헌팅포차, 30대는 감성주점, 중년은 나이트, 노년은 콜라텍이라는 거다. 안양만 해도 일번가는 10대, 범계는 2-30대, 평촌은 중년, 인덕원은 중년이상으로 인식하고 있다.

노키즈존을 그대로 두었더니 연령과 직업에 따라 배제하고 혐오하는 일이 익숙해졌다. 배제당하는 당사자인 나도 무감해졌다. 연령대에 따라 들어오지 말라는 암묵적인 매장분위기, 키오스크만 설치한 곳, 외국어로 된 매장이름, 영어로 된 아파트이름, 66사이즈 이상의 옷을 만들지 않는 기업, 끊임없이 이어지는 차별과 배제에 길들여지는 사람들, 어떤 매장에서 어떤 업종에서 누가 고객이 될 수 있을까. 소비에도 계급이 생기고 있다.

어떤 체격에 어떤 외모와 건강을가졌고 어떤 연령대에 어떤 소득수준에, 어느 정도의 학력을 갖췄는가에 따라, 돈을 쓸 수 있는 구역이 세분화되고 있다. 계급에 따른 구역설정, 새로운 제국의 등장, 자본이 지배하는 식민지의 탄생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