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중학교

– 1학년은 친구관계를 제일 힘들어해요. 초등학교 6년동안 참다 참다 중학교 가면 달라지겠지 하고 오는 거예요. 근데 여기 초등학교 2개에서 애들이 다 오거든요. 그럼 거기서 거기예요.
– 자아가 깨이면서 들이받는 애들도 있구요.
– 가해자와 피해자가 역전되는?
– 가해자 피해자 구분이 없어요. 계속 바뀌어요. 다 섞여 있어요. 소그룹내에서의 문제라 지속적 왕따나 전체적으로 한 명을 몰아세우거나 폭력사건이 일어나거나 그런 건 없고요. 주로 인제 뒷담화, 카톡이나 SNS로 그러는 경우가 많죠.
– 사실 부모님들이 과민반응 하시는 경우도 있고, 아이들도 별 거 아닌 거에 대처하지 못하고 넘어가지 못하기도 해요.
– 그리고.. 친구관계 외에는 이제 부모님과의 문제. 부모님들이 기대치는 높고 이 아이들은 아직 어리다보니까 죄책감을 갖는거죠. 엄마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는. 더 노력해야 한다고 자기를 막 다그치고요. 저희가 볼 때는 이 아이들은 이미 노력으로는 끝까지 끌어올리고 있거든요. 아이들이 다 잘 하기 때문에 더 잘할 수가 없어요. 근데 더 잘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거죠.
– 고등학생쯤 되면 부모가 무섭지 않으니까 그런 건 없는데 중학교 1,2학년까지는 그런 게 되게 많아요.
– 저는 요새 중학생들 만나다보면 애들이 되게 무기력하다는 생각이 들던데..
– 그래서 아이들이 매우 예민해져 있고 시험때가 되면 기괴한 짓을 하는 경우도 있어요.
– 수행평가를 내주면 학원에서 죄다 봐줘서 상향평준화가 되어버려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그걸로 수행평가를 하면 2년이상 못하겠더라고요. 학원에서 다 건드려버려가지고.
– 학원에 완전히 점령당한 셈이군요.
– 여기는 그래요. 완전히 둘러싸여 있으니까요.
– 대신에 애들이 대부분 공부는 잘 하고 이해력도 높아서, 어려운 단어 쓰셔도 괜찮을 거예요.
– 아.. 학습에 대한 훈련은 잘 되어 있는 거군요.
– 그렇죠. 맞아요. 독서력이 바탕이 탄탄하기 때문에 정서적으로 힘들어도 애들이 집중력도 좋고요.
– 제가 보기엔 글을 엄청 잘 써요. 그리고 외국 연수 다녀온 애들, 조기유학 다녀온 애들 많고요. 한 반에 10명 정도는 그래요.
– 부모 학력이 높다보니까 애들도 따라가더라구요. 여행 다녀온 곳도 뭐 페루, 칠레, 요르단 이런데고요.
– 환경문제는 사실상 없는 셈이라고 봐야돼요. 엄마 다 집에 계시고, 부자들이고 경제적으로 어려운 애 없구요.
– 부럽네요.
– 그런 면도 있어요.

• 인근 모 중학교 수업협조 협의중의 대화다.
아프지 않은 곳이 없다.

2015.4.17. 기록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