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의 산책 

성곽이 있어 다행이지 죽은 자들의 숨결도

모두 갈아엎은 천박한 땅위에

발 딛지 못하고 간신히

폴짝

어둔 밤이라 망정이지

존재는 헛되어서

제 이름을 가지니

 

눈물을 흘리지 마

산이 무너질테니

물이 차면 숨이 막히니

메마른 성곽이라 다행이지

발 딛지 못하고 다시

폴짝

2016. 1. 18.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