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위앞 남자

DSC_7111

용산구 동자동 18번지에는 어찌할 수 없는 거대한 바위가 있다.
사람들은 오랫동안 저 바위를 건드리지 않았고
빤지름한 건물을 내처 올리면서도 저 바위만은 어쩌지 않았다.바위를 바라보고 섰는데
그 아래서 술을 먹던 남자가 나를 부른다.
“작가님!”
나는 그에게 다가갔다.
“나 사진 한 장 찍어주세요.”
“그래도 돼요?”
“예 한 장 찍어주세요.”

그는 언제고 다시 만나게 되면 사진을 가져다 달라고 했다.
자기는 언제나 이 자리에 있다고 했다.
그는 나를 어디선가 보았다고 했다.
나보고 TV에 나오지 않았냐고 물었고
서울역 광장에서 본 거 같다고도 했다.
자기는 노숙자라고 말했다.
자기같은 사람을 많이 찍어야 한다고 했다.
자기는 인터넷에 얼굴이 알려져도 상관이 없다고 했다.
오늘은 서울역 지하도에서 자면 된다고 했다.

어찌할 수 없던 바위 앞에 앉아
깨끗한 신발을 신고 술을 마시던 그에게
나는 만원짜리 한 장을 건넸다.
그는 오늘도 내일도 여기 있을 거라고 말했다.

2015. 11. 4. 

One thought

  1. 영화 26년의 한 장면이 생각나는군요. 거리 노숙인에게서 자기 아버지를 떠올린 여자 주인공이, 노숙인에게 돈을 쥐어주며 ‘밥 먹은 다음에 술 사먹으라’고 말했던 장면이 무척 인상적이었거든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