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날 수 없던 사람, 만날 수 없는 사람

수많은 사람들이 같은 마음으로 모였다. 
추도 예배 내내 훌쩍이는 소리와 견딜 수 없어 터지는 탄식이 있었다. 
추도 예배임에도 불구하고 고인의 유족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내는 사람도 있었다. 그만큼 모두들 가슴 속에 불 한 덩어리 크게 얹혀 있었을 것이다. 

뻔히 아는 길을 가면서 계속 직진만 하느라 길을 뺑 둘러갔다. 
어쩌면 그 장례식장에 영원히 가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었을 거다. 

어떤 소란이 있었다고 한다해도 
모두가 황망하고, 화가 나고, 부정하고 싶은 마음이 가득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평소에 악수만 하고 지내던 사람들끼리, 팔을 쓰다듬으며 인사했다.
꼭 안아줄 수 있는 사람이 있어서 다행이었다.

다 큰 남자들이 주체할 수 없는 눈물을 토해냈다.
누군가 무너질 것 같아 걱정만 더해졌다.

장례식장이 있는 그 병원 로비와, 고인의 장례식장에 몰려드는 수많은 사람들 중에, 키가 크고 안경을 쓰고, 자켓을 입은 남자를 볼 때 멈칫했다.

고인의 장례식장을 찾은 조문객 속에서 고인을 찾고 있었다.
머리로, 괜찮다고 쓰다듬어도 절대 인정할 수 없는 것은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문득 문득, 모두가 그렇게 얘기하듯이 나도 그 분이 저 멀리서 성큼성큼 걸어오며 환하게 웃어줄 것만 같다.

내가 2년전 찍어드렸던 사진이 영정사진이 되었다.
원본이 필요하다는 말도 전해듣지 못했다.
얼마나 서로 경황이 없었다는 얘기였을까.

유족의 손을 잡고 이럴려고 찍었던 사진이 아니라고 했으나, 오히려 나를 위로하셨다.

괜찮다고, 나 정도는 아무 것도 아니라고,
10년을 같이 한 사람도, 33년을 같이 한 사람도 있는데 나의 황망함은 비교할 수 없다고 그러니 나는 금방 일어날 거라는 말은, 내가 나에게 하는 말이다.

내일까지, 통곡하고 울고 나면.
이 귀한 분을 보낼 수 있을까.

이 세상을 살면서 만날 수 없는 사람이었다.
앞으로도 이런 분을 만날 수 없을 것이다.

세상 어디에도 없던 사람. 그래서 그 분은 하늘의 것이었나.

故 문홍빈 사무총장

아직은 명복을 빈다는 말도 할 수가 없다.

 

120614_Nikon 107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