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회천노인복지관 “내 삶의 발자국 여행” 성료

김별아의 <영영이별 영이별>에 이런 대화가 나옵니다.
“사람이 어떻게 그래.”
“사람이니까 그렇죠. 사람이라 그럴 수 있는 겁니다.”

사람은 추악할수도 있고, 숭고할 수도 있죠.
짐승도 하지 못하는 잔인한 짓을 할 수 있는 게 사람이고, 여러 생명을 구하는 아름다운 일도 사람이 할 수 있습니다.

일로 노인들을 만나기 전에는 이런 생각을 했어요.
‘누구나 사는 게 힘든데 어찌 저들은 그 세월을 다 견디고 버티고 죽지 않고, 살아있을까. 대단하다.’

강의로 만나며 한 가지 더,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소설가 김훈이 말했듯이 ‘야만과 폭력의 시대를 견뎌왔으면서도’ 뭘 더 배우겠다고 여기 오시잖아요.
시댁, 시누이 가부장제의 괴로움, 여자라 하지 못한 일, 남자들은 또 조직이 시키는대로, 까라면 까는대로, 일하고 대가도 못 받고, 사생활도 포기하고 일하며 지냈던 시대를 견디고 다 넘겨서, 어제보다 나은 내가 되어보겠다고 여기 나오시는 걸 보면서, 견디고 버티는 걸 넘어서 ‘인간성을 지키려고 노력하는 사람들, 참 숭고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존경합니다.
수업 중에도 말씀드렸다시피, 전 인류가 처음으로 고령화시대에 들어갑니다.
그 첫 세대십니다.
여태 살아온 날은 돌이켜보면 2/3 정도 되죠.
이제는 다른 삶을 사실 수 있습니다.
그동안 키우고 돌보고 살리는 삶을 살았다면 이제는 나 자신이라는 인간에게 집중해서 하루하루 더 성숙하고 훌륭해지는 길을 걸어주신다면, 후배들도 잘 보고 배우게 될 겁니다.

잘 살아오셨습니다.
서로 칭찬하시고 모임도 만드시고 매일 매일 더 행복하고 즐거운 일 많이 만드시길 바랍니다.
많이 배웠습니다.
고맙습니다.

양주회천노인복지관<내 삶의 발자국 여행>
인생노트 프로그램 평가회 인사말 / 이하나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