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한 빨래

내내 빈곤에 대해 생각중이다. 기생충 여파일까? 아니 사실 기생충을 보기 그 며칠 전부터, 생애사쓰기 수업을 하다가 참가자들의 원고를 읽고 하던 생각이다. 왜 우리는 가난을 부끄러워해야 하는가. 아마 최근 내가 겪은 개인적인 여러 가지 일들이 오버랩 되기도 해서였겠다.   경제감각이 떨어진다는 건 변명이겠지. 암만. 지금 생각해보면 그건 모두 변명이다. 자기의 욕망을 통제하지 못하는 인간은 꼭 그“가난한 빨래”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