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행정감사모니터링 결과발표

보도자료

안양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회원단체
안양YMCA (사)안양YWCA (사)안양여성의전화 대안과나눔
안양군포의왕환경운동연합 안양나눔여성회 안양시장애인인권센터
▪협력단체
안양군포의왕시민햇빛발전사회적협동조합 유쾌한공동체
행복한마을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 율목아이쿱생협
▪협력네트워크
지역교육네트워크이룸 안양평화의소녀상네트워크
안양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안양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이하 연대회의) 는 2021년 안양시 행정사무감사기간에 시민모니터링을 실시해 그 결과를 발표한다. 연대회의는 2021년 11월 중순부터 약 10일간 안양시민을 대상으로 모니터링단을 모집하고 온라인으로 사전오리엔테이션을 진행했다. 참여한 시민들은 약 60여명으로, 연대회의는 현수막등을 게첨하여 모집했는데, 연대회의 소속단체의 회원들이 아닌 일반시민도 다수 자원하여 시민참여의지가 높은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행정감사모니터링은 시의회와 안양시 집행부 모두의 활동을 살펴볼 수 있어 지방정부의 집행부와 입법부를 모두 감시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이번 모니터링에서는 시의회의 생중계 시스템이 원활하지 않아 모니터링 첫날부터 혼선이 있었다. 코로나19 방역지침 준수로 일부 회의장에서는 생중계 시스템이 아예 도입되지 않아 모니터링이 불가했으며, 생중계를 진행한 회의장도 단 1명의 시의원과 배석한 공무원만 화면에 송출되어 의원들의 자리 이탈, 지각, 조퇴등의 성실성을 확인하기 어려웠다.

2022년 1월 13일부터 시행되는 지방자치법에 의하면 지방의회의 의정활동 및 지방자치에 관한 정보를 주민에게 공개할 의무가 있으므로 이번 행정감사의 구조적 문제는 모두 개선되어야 한다.

모니터링단은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각 상임위원회의 생중계시스템을 활용해 최소 3시간 이상 행정감사 과정을 지켜봤다. 각 상임위원회의 의원별 참여성실도와 집행부의 답변성실도에 따라 점수를 매기는 방식으로 행정감사 모니터링을 진행했다. 참여성실도는 태도진지성, 공익대표성, 질의 건수, 질의 수준, 해당분야의 전문성 등의 항목으로 나누어 평가했다. 만점은 25점으로 다수의 의원들이 20점 이하의 점수를 기록해 시민들의 요구에 충분한 역량을 발휘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되었다. 참여한 시민들의 다수는 ‘실망이 크다’는 의견을 제출했다. 장애인에 관한 인식이 이해할 수 없을 정도로 낮다, 감사 중에 개인 휴대폰 번호를 요구하다니 개인정보에 대한 의식이 없다, ‘이런 기관이 있는지 처음 알았다’니 의원이 맞나 싶다, 마치 권력자인양 공무원을 호통치는 모습이 꼴사납다, 위압적인 자세가 주를 이뤘다는 의원들의 태도와 기본 소양에 대한 지적이 상당히 많았다.

자료를 받고도 ‘수고 많다, 잘 해라’ 수준의 격려로 끝나거나 중복된 질의를 여러 의원이 번갈아가며 하거나, 아예 질의가 없는 의원이 인상적이었다는 의견도 있었다. 또한 사업에 관한 전반적인 이해도가 떨어진다, 자료요청 시간이 너무 길다, 사전에 왜 준비를 안하는지 이해를 할 수 없다는 평가도 다수를 이뤘다.

프로그램과 사업을 구분하지 못하고 제출했는데 고의적이냐는 질문을 포함해 소관부서의 공무원들도 업무파악이 잘 안된 면이 보인다는 집행부에 대한 지적도 있었으며 단편적이고 형식적인 지적, 자기 지역구 챙기기 감사라는 한계점을 느꼈다는 의견과 다량의 자료를 받고도 제대로 평가하지 않거나 답변은 대충이라는 의견도 반복해서 나타났다.

반면 전문도가 높은 의원, 질문내용이 구체적인 의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모니터링단은 행정사무감사에 대한 자료를 시민에게도 공개해달라거나 생중계시 카메라를 1대 이상 배치하여 전체적인 모습과 함께 의원개별화면도 효율적으로 송출해달라는 구조적인 문제에 대한 대안을 제시했으며, 행정감사 전에 자료를 미리 받고 각 위원회에서 사전분석을 협의해서 진행하여 중복질문을 피하고 전문성을 높여달라는 대안도 다수 있었다.

연대회의 관계자는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가 기대이상”이었다고 전하며 “역대 최악의 의회로 불리는 이번 안양시의회는 마지막 행정감사도 매우 실망스럽다”고 꼬집었다.

연대회의는 행정감사 모니터링 결과의 점수와 순위를 모두 집계하여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지방선거를 180일 이내를 앞두고 점수나 순위를 공개하는 것은 ‘선거법위반’에 해당된다는 선거관리위원회의 해석을 받아 인쇄물이나 시설물을 활용한 공개는 하지 않고 모니터링에 참가한 시민들에게만 상세내용을 전달하기로 했다.

연대회의 관계자는 ‘의원들이 시민들의 요구가 시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대안제시에 힘써주길 바라며, 시민들을 대신한 충실한 감독자 역할을 하길 바란다’는 시민의 총평이 시민모두의 마음과 같을 것이라며 소감을 갈음했다. 연대회의는 2022년 새로 구성될 지방의회에 역량있고 성실한 지방의원들이 선출되어 새로 개정된 지방자치법의 취지에 맞는 현명하고 충실하게 지방의회가 운영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보도자료 배포 : 2022년 1월 14일 금요일

2021년 안양시의회 행정사무감사 시민모니터링

UPDATE (21. 11. 29)

생중계 불가 회의 목록

11월 23일 도시건설위원회
11월 24일 도시건설위원회
11월 26일 보사환경위원회
11월 29일 보사환경위원회
11월 30일 총무경제위원회
12월 1일 총무경제위원회

위 행정감사 회의는 현장중계 시스템이 갖춰지지 않은 각각 만안구청과 동안구청에서 진행하여 현장 중계가 어렵다는 시의회 사무국의 답변이 있었습니다.
내년부터 준비하겠다고 회신 받았습니다.
시민들의 알권리를 무시하는 의회 사무업무, 무척 안타깝습니다.

UPDATE (21. 11. 28)

지난 상임위 회의 보기
안양시의회 영상시스템 접속 > 상단 상임위원회 클릭 > 좌측 각 상임위 클릭 > 원하는 회, 차수 선택 > 하단 우측에 동영상재생 버튼 클릭 > 팝업창에 영상 뜨면 시청
*팝업창이 안뜨는 경우 팝업창 설정 해제

각 상임위원회 지난 회의 영상 보기

의회 영상방송시스템 접속 / 상단에서 상임위원회 클릭

좌측 상임위원회에서 원하는 상임위원회 클릭

각 날짜별 상임위원회 회의 클릭하면 팝업창으로 영상이 뜹니다.

설명은 아래 유튜브 영상에 올려놓겠습니다.

https://youtu.be/ZDwDFD-dVRQ

UPDATE (21.11.23)

올려두었던 pdf에 오류가 있는 것을 발견해 시민모니터링단에서 알려주셨습니다. 덕분에 수정하여 다시 게시해둡니다.

행정사무감사 첫 날이 시작되었습니다. 각 구청에서 진행하는 행정사무감사는 생중계를 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의회만 가능하다고 하는데 지켜보겠습니다.

행정사무감사관련 서식 모음

2021년 안양시 행정사무 전반에 걸친 안양시의회의 행정사무감사 기간입니다.

이 기간동안 시민들이 행정사무감사를 모니터링하여 의견을 취합합니다.

신청하신 분들 외에도 주변에 이웃이나 친구, 함께 하실 분 있으시면 언제든지 함께 해주셔도 좋습니다.

2021년 안양시의회 행감모니터링 평가지표와 체크리스트

클릭하시면 구글드라이브 다운로드 링크로 이동합니다.

의정활동 모니터링 평가지표+각 위원회별 체크리스트+일정표 hwp 한글파일버전https://drive.google.com/file/d/1VQ8GK4g8ZBEqS2GqjsgczV-tuJ-1jfds/view?usp=sharing

각 위원회별 체크리스트 PDF 버전 https://drive.google.com/file/d/1o6DmDSQ86Kw1ZgoROWN6dFnu9tgk-gjx/view?usp=sharing

모니터링 평가지표와 행감일정표 PDF 버전 https://drive.google.com/file/d/1XVftKR4cDY0xshuv15HhmTsu9mmgDHMM/view?usp=sharing

작성후에는 aynanum@hanmail.net 안양나눔여성회로 12/3(금) 오후6시까지 보내주세요

행정사무감사 오리엔테이션 (클릭하면 그림이 커집니다)

오리엔테이션 동영상 (지역교육네트워크 이룸 버전)

2021 행정사무감사 일정표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271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 (2021.11.22 월요일)

http://ibroad.aycouncil.go.kr/vod/vod_list.jsp?sch_sub_bunru_no=A0001

학교 내 불법촬영디지털성범죄 대응방안과 재발방지 대책수립을 위한 시민긴급행동

최근 교직원에 의한 학교내 불법촬영디지털성범죄가 밝혀져 큰 충격을 불러왔습니다.

지역교육네트워크 이룸과 안양여성연대는 그 책임과 대책방안을 수립하여 관계기관에 제안하고자 시민긴급행동을 진행합니다. 본 페이지에는 사건 관련한 여러 기사와 각 기관의 성명서를 게시합니다.

시민긴급행동에 관해 약속해주실 게 있습니다.

  1. 특정학교나 특정기관에 대한 비난을 자제한다.
  2. 특정학교나 기관 이름은 공식적으로 언급하지 않는다.
  3. 학교의 문제는 모두의 문제라는 것을 주지한다.
  4. 모든 기관과 시민이 협력하여 건강한 대책을 수립하는데 집중한다.
  5. 해당 교육지원청의 학교정상화 노력에 관해 협조한다.

긴급간담회 신청링크 http://url.kr/oiyx69

★학교 내 불법촬영 디지털성범죄 대응방안과 재발방지 대책수립을 위한 시민긴급행동★

  1. 10(수)
    오후 2:30 안양여성연대 기자회견 (안양 범계역)
    오후 3:00 디지털성폭력 근절을 위한 대시민 캠페인 (안양 범계역)
    오후 6:00 긴급간담회 (온라인 ZOOM)
    긴급간담회 누구나 참여가능
    ■사전신청링크 https://url.kr/oiyx69
    ■시민행동 관련자료 모음 https://url.kr/f3jqdo

고용승계의 의무가 없으므로.

6월 1일, 안양의 H아파트는 새로운 관리업체와 관리용역업무를 시작한다. 관리업체가 바뀌면 새로운 사람을 뽑기도 하지만 최근 단기계약과 계약파기로 인한 실직문제가 부당해고나 별 다를 바 없다는 여론이 있어서 고용승계를 하는 경우도 늘어나고 있다.

이번에는 이전 관리업체와 계약해서 일하고 있던 아파트노동자들 중 다수가 고용승계를 일방적으로 거부당했다. 경비원 45명에 13명, 미화원 23명 중 4명이 고용승계에서 탈락했다. 이유는 모른다.

“나는 일하고 싶은데 왜 고용승계 해주지 않느냐”는 질문을 하면 대부분 관리업체는 즉답을 회피한다. 입주민이나 입주자대표에게는 물갈이를 해주겠다는 얘기를 하기도 한다. 또는, 입주자대표들이 용역업체에게 압력을 가해 특정 몇 명을 찍어내라는 경우도 있다. 요컨대, 관리업체와 입주자 양측의 책임인 것은 분명하다. 관리업체가 만일 “물갈이차원”이라고 언급한다면, 입주자들이 반대할 수도 있는 것이고, 입주자가 내보내라고 한다면 관리업체가 막아설 수도 있는 문제니까.

작년에 경기도노동국의 예산을 받아 미조직취약노동자지원사업을 수행했고, 그 결과 경기중부아파트노동자협회를 만들었다. 코로나상황에, 308개 단지를 돌았다.

이 아파트는 경기중부아파트노동자협회까지 가는 길에 중요한 전환점을 만들었다. 작년 9월부터 안양군포의왕과천의 모든 아파트단지를 돌던 활동가들은 이 아파트에서 기이한 소리를 들었다. “곧 추석인데 몇 달째 급여를 못 받았다”는 거였다. 사실 부당해고는 비일비재한 일이지만 급여체불은 흔치 않은 일이라 자조치종을 들어봤다. 관리업체와 입주자대표단 사이에 갈등이 있었다. 그 책임여부는 이야기가 길어지니 생략하겠다. 아무튼 양측간에 격렬한 몸싸움도 있었다. 입주자대표자들은 두 편으로 갈라졌고 관리업체를 내몰고 싶던 모 동대표가 통장 직인을 쥐고 내놓지 않았다. 관리사무소측은 직인이 없으니 출금을 하지 못해 급여이체를 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아파트노동자들은 어디 하소연도 못하고 그저 기다리고만 있었다. 경기도, 지역구 국회의원, 안양시청까지 활동가들이 온갖 인맥을 동원해 백방을 뛰어다녀 (때로 압박까지 해가며)이 문제를 해결했다. 경기도에서도 무척 자랑스럽게 여겨 보도자료를 만들어 배포했다. 그러니, 우리에겐 이 아파트가, 예사 아파트는 아니다. 체불임금을 받고 난 노동자들은 비정규직센터 조직활동가들과 “아파트노동자권리선언식”을 갖기도 했다. 이 아파트의 경비노동자 다수가 협회회원으로 가입했고, ‘내 목소리를 들어주는 세상’을 만났다며 감격했다. 사실 나는 이번 고용승계거부가 보복성이 아닌지 의심이 들지만, 정확한 물증은 없으니 예단하기 어렵다.

봄에도 아파트노동자 해고문제로 장기간 출근길 시위를 이어나갔고 지역의 시민사회단체가 모두 나서서 연대했지만 한 명도 재고용되지 않았다. 관리업체는 이미 신규 직원을 뽑았으니 또 누구를 몰아내라는 말이냐는 식이다. 밥그릇 놓고 싸움을 붙이겠다는 얘기다.

갑질문제도 만만치 않으나 이런 고용승계거부 집단해고 문제는 계약해지이므로 문제가 없다는 게 업체와 입주자들의 의견이다. 노동자의 의견은 어디에도 없다. 나가라면 나가는거지 뭔 말이 많다는 거다. 고용승계를 거부당한 이들은 모두다 계속 일하고 싶다고 했다. 협회와 센터는 부당해고 여부를 법률적으로 검토하고 고령차 차별소지가 있는지 검토할 예정이다. 검토후에는 노동지청 진정, 근로감독 요구, 경기도 노동위에 구제신청을 하게 될 것이다.

활동가 중 한 사람은 매일 걸려오는 부당해고 읍소 전화를 받는다.

짤리고 시위하고 항의하고 서류 넣고 구제신청하고 근로감독 요구하고. 무한 반복이다.

계약이 해지되더라도 고용승계를 의무화하면 모두가 고단하게 싸우는 일은 줄어들텐데 누가 여기에 관심을 가져줄까 모르겠다.

아파트노동자들은 아파트주민들이 하기 싫은 일을 대신 한다. 자기 업무가 아닌 부분도 감당한다. 이들과 함께 싸우는 것을 절대로 이들이 늙고 약하고 불쌍해서가 아니다. 노동자의 의지와 무관하게 일방적으로 해고하는 건 정의롭지 않기 때문이다.

어쨌든, 내일부터 또 싸울준비를 한다.

화요일에 기자회견을 예정하고 보도자료를 써서 언론에 뿌린다. 고용승계거부로 인한 집단해고 기사가 너무 자주 등장해서, 점점 사람들에게 외면받을까 두렵다. 부디, 많은 분들이 3개월단위로 계약하고 여차하면 자기 의지와 무관하게 일터에서 밀려나는 노동자들에게 관심을 보여주길 바랄 뿐이다.

첫 번째 사진은 센터와 협회 활동가들이 오늘 해고대상자들을 만난 것이고, 두 번째와 세 번째 사진은 작년 10월 아파트노동자권리선언식의 모습이다. 임금체불까지 참고 일했던 사람들에게 돌아온 대가는, 해고였다.

#안양군포의왕과천비정규직센터

#경기중부아파트노동자협회

안양시 경비노동자 집단 실직

사건의 전말은 이러하다.

  1. 3월 1일자로 안양시 동안구의 모 아파트의 경비원 16명이 집단으로 일자리를 잃게 되었다. 이 아파트가 경비업체를 바꾸기로 했기 때문이다.
  2. 경비업체 변경은 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나, 동대표단과 같은 아파트주민들을 대표하는 사람들이 합의해 결정한다. 물론 주민들의 투표를 받기도 하지만 주민들은 다들 먹고 살기 바쁘니, 특별히 아파트운영에 관해 관심있는 입주민이 많지 않은 이상, 대체로 대표자들이 “경비업체 바꿀려고 하는데 동의해주세요” 라고 엘리베이터에 공지를 붙이거나 경비초소에 명부를 갖다두면 대부분 동의서명을 해준다.
    때로, 경비업체의 방만한 운영이나, 아파트입주자대표자들과 심한 갈등이 생겼을 때 입주민들이 나서서 변경하자고 움직이기도 하지만 이런 경우는 매우 드물다. 대부분의 아파트관리업체들은 요령껏 다음계약도 이어서 받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
  3. 아파트관리는 주택관리용역업체와 경비업체가 겸하는 경우도 있고 분리되는 경우도 있다. 관리용역업체는 관리사무실에 직원을 파견하고 경비용역업체를 선정해 하청에 하청을 주는 구조가 된다. 최근에는 관리용역업체가 경비업도 겸하는 경우가 많다. 업종이야 추가하면 될 일.
    그렇다 보니 이 용역업체는 아파트와 계약을 맺어야 직원을 파견할 수 있고, 그래야 직원의 급여를 줄 수 있기 때문에 상시고용을 해봤자 손해다. 계약을 따면 그제서야 사람을 채용해서 내보내면 된다. 그게 자본주의 시장에서 맞는 체계다.
  4. 아파트 입주자들이 직영으로 관리사무소 직원들과 경비원을 직접 고용하는 형태가 있다. 내가 사는 지역에서는 과천에 이런 직영 아파트가 많다. 입주자들의 민주적인 의사결정과 시민의식이 선결되어야 하는 문제라고 평가하는데, 내가 보기엔 “집주인들이 많이 살아야” 가능한 얘기다. 세입자들이 더 많은 구조에서는 불가능하다. 세입자도, 거기 살지 않는 집주인도 직영구조에 동의할 리 없다. 쌍방모두 무관심이 답이다.
  5. 경비원 16명이 일자리를 잃게 된 관리경비업체(이하 업체라고 하겠다)변경은 아파트 입주자대표들과의 계약이다. 새로 계약을 맺은 업체는 이전에 일하던 경비원의 고용승계를 할 의무가 없다. 새로운 업체는 자기가 고용하고 싶은 사람이 있을 것이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한다고 말할 수 있다. 이전 업체에서 고용했던 사람들에 대한 책임은 이전업체에게 책임이 있다고 할 수 있다.
  6. 결과적으로 경비원들은 집단으로 일자리를 잃지만 사실상 “해고”라 볼 수 없다. 계약이 종료된 것이다. 경비원들은 고용이 아닌 계약직이기 때문에 “계약해지”라고 해석할 수 있다. 경비원들의 계약기간은 최악의 경우 1개월이고 3개월, 6개월, 12개월로 나뉜다. 2020년 경기중부아파트경비노동자 지원사업단의 실태조사에 의하면 안양과천군포의왕 4개 시의 326개 단지를 방문해, 근로계약기간에 대해서는 291개 단지의 상황을 파악했는데 그 중 3개월 계약기간이 40.5%였고 (총 118개 단지), 그 중 안양시는 45%에 육박했다. 1년 이상의 계약기간을 유지하는 곳은 291개 단지 중에 48.1%였다. 1년 이상 계약인 곳이 3개월보다 많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할 수 없다. 지속적인 업무가 필요한 아파트경비직이 3개월 단기계약이라는 것은 비상식적이다. 아무 때나 계약을 해지하겠다는 의미다.
  7. 아파트경비직을 보호하기 위해 “근로자계약갱신기대권”이라는 것이 있다. 사전에 계약해지(즉 해고통보)를 하지 않는다면 자동적으로 계약이 갱신된 것으로 기대할 수 있다는 인권보호의식이 담긴 권리이다. 최근 경비용역업체는 경비원과의 계약서에 “계약갱신기대권이 없음에 동의합니다”라는 항목을 넣는 경우가 발견되고 있다.
  8. 2월 24일 오전, 경기중부아파트노동자협회가 이 아파트의 계약해지 집단실업 사태를 듣고 대책강구에 나섰다. 여러 곳에 기사를 보내고 정부기관과 면담하고 아파트입주자들과의 접촉도 시도할 것이다.
    경비와 용역업체들이 안양군포의왕과천지역에 “경비들 조직이 생겼다”고 인지하기 시작했다는 말이 있다. 업체들은 “경비들 조직”을 압박할 방법을 찾을 것이다.
  9. 하지만, 신규업체에게 “고용승계의 의무가 있다”고 강요할 수 있을까? 신규업체는 자기들의 권리를 훼방놓는다고 할 것이다.
  10. 하청의 하청을 주는 사회구조는 개인을 공공의 영역에서 몰아내고 사적인 존재로만 머물게 한다. 공적인 인간, 사회적인 인간이 아니라 그저 내 생활만 안전하게 유지하면 되는 존재가 된다. 결국 본인이 사회에서 도태되었을 때도 여전히 개인으로 남기 때문에 누구에게도 도움을 요청할 수 없는 먼지같은 존재가 된다. 이 말은 파커 J, 파머의 철학에서 빌려왔다.
  11. 이런 사태가 벌어지면 아파트입주자 – 용역회사 – 경비원까지 3자가 모두 갈등에 휩싸인다. 아래에서 개싸움이 벌어지는 꼴이다. 승자는 없다. 모두 상처만 남는다.
  12. 아파트경비원의 고용승계는 “늙고 힘없는 아버지같은 사람들이 일자리도 잃는다니 불쌍하고 안타까워서” 보장해야 하는 게 아니다. 이것은 옳지 않다. 지속적인 업무를 해야 하는 사람들이 자기 의지가 아닌 타의에 의해 일방적으로 계약해지가 되고 고용불안에 시달려야 하는 사회구조가 정의롭지 않기 때문이다. 부정한 것이 세상의 규칙이 되면 우리 모두 부정해진다. 나 자신이 정의로운 사람으로 살다 죽기 위해, 경비원들의 부당한 고용현실을 부정하고 바로 잡아야 한다. 경비원들은 늙고 힘없고 아버지같은 사람도 아니다. 경비원은 엄연한 직업인이다.
  13. 건조한 시선이 때로 명료하다고 생각한다.
  • 사진은 오늘 해당 아파트의 경비노동자들이 아파트 곳곳에 붙이고 있다는 전단이다. 해당 아파트는 20개동 1천여세대, 20년된 아파트로, 최소평수 30평형대부터 60평형대부터 있다. 평당 2천만원 정도로 거래된다.

관련기사 : http://www.mediapia.co.kr/news/articleView.html?idxno=47395

경기도 공익활동지원센터 안양지역 간담회

5월 13일 오전 11시 안양시의회 1층 시민토론방에서는 경기도 공익활동지원센터와의 안양지역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안양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와 지속가능한 시민사회 활성화방안 연구회원인 최병일 시의원과 이번 21대 총선에서 동안갑 국회의원으로 선출된 민병덕 당선인이 배석했습니다.

안양시도 시민사회단체중심의 공익활동지원센터 설립을 논의중입니다만, 가까운 군포시에 비해 조례나 센터 설립에 대한 내용들이 많이 부족합니다. 모든 시민이 편안하게 드나들고 함께 의견을 나눌 수 있는 NPO, NGO센터 설립을 위해 여러 논의와 토론이 필요합니다.

2020. 5. 13.

2020년 518 민중항쟁 기념식 – 비대면 방송진행

 

2020년은 518민주화운동, 민중항쟁의 4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한 다양한 행사로 시민들과 추모의 뜻을 다지고 함께 하고 싶었습니다만, 코로나19라는 뜻밖의 사태를 맞이해 비대면 방송을 시도하게 되었습니다.

노래패 ‘우리나라’의 노래공연, 극단 ‘경험과 상상’의 뮤지컬 <오월의 사람들>, 각계인사와 안군의민기사 정금채이사장님의 추념사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지역방송인 (구)티브로드ABC방송 (현)SK브로드밴드-ABC방송 채널1번에서 5월 18일 오전 11시에 방송됩니다. 안양군포의왕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유튜브와 페이스북, 카카오TV로 본 방송을 5월 18일 11시 이후 업로드할 예정입니다.

안군의민기사에서 업로드하는 링크는 추후 회원 단체채팅방을 통해 공유드리겠습니다.

본행사를 위해 후원해주신 안양시, 안양문화예술재단, 제40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에 감사드립니다.

2020. 5. 13.

안양군포의왕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2020 정기총회

photo_2020-02-20_02-16-48

2020 정기총회 안내

안녕하세요
안양군포의왕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입니다.

2020년 정기총회를 안내합니다.
함께해 주셔서 소중한 의견 부탁드립니다.

참석이 어려운 회원께서는 2월 19일까지 위임을 해주시면 됩니다.
– 보내드린 위임장을 작성하여 보내주시거나, 또는 문자 위임(위임합니다)하여
문자나 카톡으로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 일시 : 2020. 02. 21(금), 늦은 7시
* 장소 : 군포시청 별관 회의실(군포시 군포시청 백리길 6)
* 안건 : 19년도 사업 및 결산보고/ 임원선임/ 20년도 사업계획 및 예산승인

☞ 회원 자격은 2019년 본인이 약정한 회비의 50%이상 납부한 회원으로 합니다.
개별적으로 문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 회비납부계좌 : 국민은행 003101-04-127730 안양군포의왕민주화기념사업회

☞ 아직 회원가입을 못하신분은 CMS나 자동이체로 신청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CMS 자동이체 별도 양식 요청하면 보내드리겠습니다.
요즘 코로나 바이러스등으로 건강을 헤칠까 염려됩니다.
총회 장소에 손소독제와 마스크는 준비하겠으나, 몸 상태가 좋지 않으신 분은 참석을
권장하지 않겠습니다.

늘 건강한 생활 되시기를 바랍니다.

안양군포의왕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2020] 문화다양성네트워크

shutterstock_300876815

2020년 지역교육네트워크이룸은 안양문화예술재단과 동안청소년수련관과 함께 문화다양성사업활성화에 같이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문화다양성사업은 국책사업 중 하나로 [무지개다리사업]이라고도 불립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협력하여 각 지역 문화예술공공기관이 사업을 수행하도록 독려하고 있습니다.

「무지개다리 사업」은 지역 내 문화예술을 기반으로 다문화, 소수문화, 세대문화, 하위문화, 지역문화 등 다양한 문화 및 문화주체들 간 교류의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 공공문화기관을 중심으로 지역 내 이주민 단체, 문화단체 등과 지역사회 간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문화다양성을 확산하고자 하는 사업입니다.

지역교육네트워크 이룸은 민주시민교육의 관점에서 문화다양성 사업을 진행하고자 합니다.

2020년, 2월부터 안양문화예술재단이 강사양성과 교육프로그램개발의 운영을 맡고, 동안청소년수련관이 학교협력분야를 맡습니다. 지역교육네트워크이룸은 강사진훈련과 교안개발을 통해 지역내 어린이, 청소년들과 함께 문화다양성수업을 준비합니다.

향후 본 사업을 토대로 문화다양성사업이 더 넓고 깊게 뿌리내릴 수 있길 기대합니다.

2020. 2. 17.

협력사업주체

안양문화예술재단, 동안청소년수련관, 지역교육네트워크 이룸

참고사이트 : https://www.cda.or.kr/main.do

평화와 통일을 위한 사회적 대화 – 식순

 

평화와 통일을 위한 사회적대화 순서 다운로드

식전 순서

개인정보활용동의서 서명

사례비 임급 계좌번호 확인

사전 설문조사 완료 후 테이블 진행자에게 제출

개회식 1시 30분까지 입장해주세요

경기 평화통일비전사회적대화_식순 PPT_페이지_01

경기 평화통일비전사회적대화_190824_식순 PPT_최종_페이지_002경기 평화통일비전사회적대화_190824_식순 PPT_최종_페이지_003경기 평화통일비전사회적대화_190824_식순 PPT_최종_페이지_004경기 평화통일비전사회적대화_190824_식순 PPT_최종_페이지_005경기 평화통일비전사회적대화_190824_식순 PPT_최종_페이지_006경기 평화통일비전사회적대화_190824_식순 PPT_최종_페이지_007경기 평화통일비전사회적대화_190824_식순 PPT_최종_페이지_008경기 평화통일비전사회적대화_190824_식순 PPT_최종_페이지_009경기 평화통일비전사회적대화_190824_식순 PPT_최종_페이지_010경기 평화통일비전사회적대화_190824_식순 PPT_최종_페이지_011경기 평화통일비전사회적대화_190824_식순 PPT_최종_페이지_012경기 평화통일비전사회적대화_190824_식순 PPT_최종_페이지_013경기 평화통일비전사회적대화_190824_식순 PPT_최종_페이지_014경기 평화통일비전사회적대화_190824_식순 PPT_최종_페이지_015

2. 토론방법 안내

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15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16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17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18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19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20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21

3. 제1주제 토론 :

한반도의 바람직한 평화통일 체제 (50분)

1인당 발언시간 1분 이하로 제안

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22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23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24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25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26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27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28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29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30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31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32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33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34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35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36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37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38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39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40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41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42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43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44

경기 평화통일비전사회적대화_190824_식순 PPT_최종_페이지_075.png

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45

4. 제2주제 토론 :

한반도의 평화, 비핵화 협상 방향 (50분)

1인당 발언시간 1분 이하로 제안

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46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47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48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49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50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51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52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53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54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55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56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57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58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59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60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61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62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63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64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65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66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67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68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69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70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71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72

경기 평화통일비전사회적대화_190824_식순 PPT_최종_페이지_075.png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73

5. 제3주제 토론 :

한반도 평화, 토론을 위한 경기지역의 원칙 (50분)

1인당 발언시간 1분 이하로 제안

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74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76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77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78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79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80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81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82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83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84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85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86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87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88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89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90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91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92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93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94

경기 평화통일비전사회적대화_190824_식순 PPT_최종_페이지_075.png

6. 토론회 정리

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95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96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97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98bigtable_gg_190824_페이지_099bigtable_gg_190824_페이지_100bigtable_gg_190824_페이지_101bigtable_gg_190824_페이지_102bigtable_gg_190824_페이지_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