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이야기만들기 – 초등학교 독서클럽 3.

150421_iphone5s 563

1.

여기 정들 거 같음.

오늘은 제니가 명찰을 집어던지고 가버렸다.
허허허.

 

2.

 

선생님 그거 세월호 리본이죠?
1주년이라 달은 거죠?
아이들이 내 가슴에 달고 간 세월호 리본뱃지를 보고 말했다.

수업이 끝나고 나오는데 한 녀석이 말했다.
그거 왜 달아요? 쓸데없이.
쓸데없는 거 같애?
네.
왜?
귀찮으니까.
기억해야지.
왜요?
그래야 너희들이 나중에 고등학생 되서 수학여행 갈 때 또 그런 일이 없을 거 아냐?
하긴. 그래도 귀찮아요.
뭐가?
수학여행이요. 안 갈거예요.

아이의 귀찮다는 말은, 생각하기도 싫다는 말로 들렸다.
너무 무섭고 힘들어서, 말하고 싶지도 않다고. 수학여행 내내 밀어닥칠 공포와 불안을 생각하고 싶지도 않다는 이야기로 들렸다.

2015. 4. 17. 기록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