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물 한 살과의 대화 2.

“어머님 저 왔어요.”
안경너머로 활짝 웃는 청년.
사윗감 아니다. ㅋ
딸래미 학교 동기인데 지난 여름에 동기들이 돌아가며 친구네 집을 방문하고 2박 3일씩 보냈다. 우리 집에도 2박 3일 묵었다 간 한 녀석.

오늘 다른 선배와 놀러와 하루를 자고 내일 다시 학교로 내려간다.

딸아이도 그렇지만 이 또래 아이들은 참 이런 저런 것들도 많이 물어보고 조언도 듣고 싶어한다. 나는 저러지 않았던 것 같다. 어른에게 뭘 물어본 적도 없고 니깟게 나이만 처먹었지 뭘 알겠냐는 표정으로 기성세대를 바라보던 내가 그래 엑스세대다.

자꾸 느끼는 건,
아이들은 타인의 시선에 지나치게 큰 영향을 받고, 모든 일을 애써 너무 잘 하려고 들며, “즐긴다”는 게 뭔지 그 실체를 알지 못하며 “칭찬을 받으면” 그게 다 이룬 것이라고 착각하고 있다는 것이다.

아이들은 내게 말하길,
칭찬받고자 하는 자기 마음과 잘하려고 애쓰는 자기 마음이 스스로를 얽매서 불편하고 분명히 그로 인해 열등감이 증폭되는 걸 느끼기 때문에 이 감정이 매우 거슬리는데 이게
자기만의 문제가 아닌 것 같다는 거다. 돌아보면 제 친구들도 다 그러고 있고 자기도 남 비난을 너무 쉽게 하면서 남들도 자기를 너무 쉽게 비난하기 때문에 너그러워져야 한다는 압박감도 같이 온다는 것이다.

병든 사회를 물려주었다.
아이들은 칭찬받기 위해 애쓰는 문화에서 어린시절을 고스란히 탕진했고 상받고 잘 해내야지만 자기가 가치있는 인간이 된다고 주입받으며 자라버렸다.

매일 매일 애쓰며 사는 게 고단하고 힘든데 그런 불평을 하면 안될 것 같아 그마저도 늘 숨기고 지낸다. 그러다 보니 친구를 놀리고 남을 비난하고 손가락질 하는 공격성으로 자기
자신을 감추고 또 거울을 보며 자기자신에게도 손가락질을 하는 거다.

넌 한심해. 나도 한심해. 근데 가끔 니가 더 한심해.

이건 어쩌면 일베사상의 근간 아니었나.
나도 등신 너도 등신 우리모두 등신. 근데 쟤가 오늘은 최고 등신. 그러니까 놀리자.

2015. 1. 13.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