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당할 만 하니까.

가끔 이 구절이 생각난다.

“사람이 감당할 시험 밖에는 너희가 당한 것이 없나니 오직 하나님은 미쁘사 너희가 감당하지 못할 시험 당함을 허락하지 아니하시고 시험 당할 즈음에 또한 피할 길을 내사 너희로 능히 감당하게 하시느니라”(고린도전서 10:13) 

카톨릭 성경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버전
여러분에게 닥친 시련은 인간으로서 이겨 내지 못할 시련이 아닙니다. 하느님은 성실하십니다. 그분께서는 여러분에게 능력 이상으로 시련을 겪게 하지 않으십니다. 그리고 시련과 함께 그것을 벗어날 길도 마련해주십니다. 
코린토 신자들에게 보낸 첫째 서간

그리고 누군가 나에게 하던 말도 생각난다.
“다 능력이 되니까 그런 일도 생기는거예요.”
“다 감당할 만 하니까 해내시는거예요.”

그래서 간만에 성경을 들춰본다.

그러므로 우리는 낙심하지 않습니다. 우리의 외적 인간은 쇠퇴해 가더라도 우리의 내적 인간은 나날이 새로워집니다. 우리가 지금 겪는 일시적이고 가벼운 환난이 그지없이 크고 영원한 영광을 우리에게 마련해 줍니다. 보이는 것이 아니라 보이지 않는 것을 우리가 바라보기 때문입니다. 보이는 것은 잠시뿐이지만 보이지 않는 것은 영원합니다. – 코린토 신자들에게 보낸 둘째 서간. (고린도후서) 4장 16-18절. 

매우 고무적이고 희망적인 말이다.
가벼운 환난이라는 말이 맘에 들지는 않지만, 아무튼 종교는 사람에게 위안을 주기 위한 것이 목적이라고 감안했을 때. 뭐 적지 않은 사람들에게 보탬이 되는 말일 것이라 판단한다.

그리고 가만히
술 취한 남편이 들고 오는 길에 한 번 자빠진 듯한 형상을 한
비싸 보이는 회를 씹으며 생각하였다.


감당하지 못할 일들만 이어졌으면,
이미 보따리 싸서 인연이 없는 곳으로 피신하였거나,
이 세상 사람이 아니었겠지.
견딜만 하고 감당할 만 하니까
아직도 산 채로 오밤중에 깨어난 아들과 “돼지코 공룡 임피의 모험”을 보면서,
이 집에서 회를 먹고 있는거구나..

라고.

할 만 하니까 이러고 살고 있는거다.
정말 못 견딜 일이었으면 이미 이 세상 사람도 아니었을 거다.
살만 하니까 살아있는거다.
그저 간혹가다 귀찮을 뿐이다.

2012. 2. 24.

그리고, 지금 이 시간 오늘 집에 회를 먹을 사람이 나밖에 없는데도
백퍼 이건 정말 나먹으라고 회를 사들고 꾸역꾸역 걸어오다가 몇 번 자빠진 게 뻔한 채로
널부러져서 감당도 안되게 자고 있는 남편이라는 사람은,
간혹 감당할 일이 없으면 의식의 고리를 끊어버리기 위해
위장의 보호를 포기하고 뇌의 시냅스를 살짝 끊는 방법인 폭음으로 하루를 마무리 하는 것이다.

다 왕년에 해봤던 짓이다.

_ 대인의 풍모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