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족주의와 트라우마

임재범이 나가수에서 재기에 성공하고 그만이 가진 카리스마로 호랑이처럼 무대에 올라서는 순간을 볼 때, 
임재범이라는 사람은 한국사회에서 인기를 얻고 원한다면 영웅도 될 수 있는 조건을 갖췄다는 걸 발견했다. 
한국사회에서 대중적 인기를 얻고 인정을 받기 위한 조건을 나는 세 가지로 보는데 

1. 재능이 출중하되 트라우마 때문이라고 변명이 가능한 치명적인 인격적 결함이 있을 것
2. 출생의 비밀을 비롯한 각종 파란만장의 인생 굴곡사가 있을 것
3. 태생이 천박하지 않을 것이다. 
임재범은 위 세 가지 조건을 모두 갖췄다. 
한 때 파란을 일으켜 요즘은 조연급으로 하락한 감이 없지 않아 있는, 그러나 여전히 존재감이 대단하고 골수팬(나는 그를 믿어)이 있는 최민수의 경우도 비슷하다. 

이 문제의 가장 핵심은 3번. 태생이 천박하지 않을 것이다. 
뭔가 있는 집 자식이라는 이미지, 부모가 뭐뭐 출신이다더라. 하는 이미지는 이 사회의 뿌리깊은 귀족주의를 반영한다. 

최근 복지 문제가 대두되면서 포퓰리즘 정책이라고 싸잡아 비난하는 보수들의 행태를 보면 
이들이 복지를 화두로 내세운 진보세력에 대한 극심한 공포를 느끼는 듯 하다. 
예로부터 우리나라는 적지 않은 민란을 거쳤고 가까운 과거에 동학혁명이나, 이차대전 이후 공산주의가 유입되면서 625 전쟁을 거쳐 빨간 완장을 찬 청년들이 지주새끼들을 모조리 몰살하자. 했다는 얘기들을 종합해볼 때, 우리의 보수세력들은 가난한 자들이 일어났을 시에 자신의 생명과 가족 (삼족을 멸하리라에 상등한), 재산 모두를 위협받거나 박탈당할 수 있다고 느끼는 것은 아닐까. 

개뿔도 없는 고졸출신이 대통령이 되었다는 것에 대한 일부 국민들의 극심한 알레르기는 
내 윗사람은 당연히 나보다 “우수하고”가 아니라 나보다 “잘 사는 집안 출신이며”, 나보다 “많이 배웠으며” 내가 감히 도전할 수 없는 범접할 수 없는 “신분의 우월”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 나라 사람들은 어찌보면 심하게 긍정적이고 자기 극복적이라서 (파란많은 역사의 항쟁과 외세의 침략과 전쟁을 거친 세대들이 갖는 “근거없는 자신감”의 일부겠지만)너의 능력따위는 내가 감히 도전할 수 있지만 너의 집안이나 너의 혈통이나 너의 20대 초반에 완성된 학벌따위, (물론 우월한 유전자로 인한 미려한 외모도 가끔 포함된다)는 내가 도전할 수 없는 것이기 때문에 
이 나라에서 지배세력이 되려면 일반인들이 감히 넘볼 수 없는 특권을 갖고 있어야 한다. 
나는 너랑 똑같은 태생인데 어쩌다 보니 이렇게 됐네. 라는 결과에 대해 
니가 뭔데 나랑 똑같은 주제에 내 위에 앉아있는거야!!? 라는 반응이 따라오기 마련이다. 

사실 나는 타블로가 타진요에 의해서 겁나게 까일 적에 
타블로가 조금만 더 수려한 외모의 소유자였다면 저렇게 까이진 않았을 것이라 생각했다. 
죽었다 깨어나도 못 따라갈 기럭지와 전신성형을 해도 따라잡을 수 없는 우월한 유전자 조합에 대해서 
납작 엎드리는 것이 우리가 연예인을 대하는 자세인 듯. 
(김현희도 그래서 용서한거냐? )

노무현의 최대 치적은 그가 대통령에 당선됬다는 것이라는 의견에 동의한다. 
그는 능력있었고 감성적으로 대중의 인기에 부합했으나 대한민국에서 성공할 수 있는 요건을 갖춘자가 아니다. 

그는 죽고 사라졌지만 그는 우리에게 트라우마를 남겼다. 
저 사람 저렇게 우리가 변호해주지 않으면 
우리가 보호해 주지 않으면 
저 사람도 노무현처럼 삶을 마감하고 우리는 또 얼마나 많은 죄책감에 시달릴 것인가 하는 걱정. 
그래서 그 때 우리가 지켜주지 못한 봉화마을의 그를 떠올리며 지금 많은 사람들이 곽노현을 감싸려고 하고 있다. 

죽은 자식 불알 만지며 통곡을 한 들 무엇하겠는가. 

진보세력들의 큰 문제는 “유도리”라고 하는 지나친 관용인데, 이해하고 넘어간다는 것이 수꼴들은 그렇다 쳐도 (걔들은 재산을 위해 뭐든지 한다 : 보수와 수꼴은 다릅니다) 진보까지 그래버리면 안그래도 레드컴플렉스에서 벗어나지 못한 사람들이 잔존하는 이 나라에서 힘을 얻기 힘들다. 

선거나 투표때마다 노란풍선 좀 그만 들고 나오고 (상징적으로) 노무현 밟고 앞으로 나아가려 하지 마라. 
진보가 보수층을 끌어안을 방법은 지못미 노무현을 외치며 눈물로 호소하는 게 아니라 이성적으로 너희들에게 이만큼 몫이 떨어지도록 하겠다는 그들을 파악한 전략과, 이성적인 정책, 그리고 교활하고 영악한 작전이 필요하다. 

보수들은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 투표소를 아파트단지 안으로 끌어들인다. 
진보들은 뭐하고 있나?

(진보가 진보인 거 같지도 않고 그저 야권이라고 하고 싶기도 하다만 일단 불편하니 진보라 쓰고)
진보니, 온건이니, 그저 야당이니, 노동이니 등등의 규합되지 않은 세력다툼과 맨날 단일화 후보 결정하다가 결국 피박 뒤집어쓰고 줄줄이 달려 들어가는 게 무슨 레파토리인가?

승리할 수 있는 전략을 짜라. 

잘난아비 둔 덕에 좋은 혜택받고 자라 좋은 교육을 받은 자식은 결코 아버지의 세계에서 벗어날 수 없다. 
디딤돌이 걸림돌이 되기도 한다. 

국민앞에서 분노하고 읍소하는 거 걷어치우고 승리할 수 있는 전략을 짜란 말이다. 
노무현을 넘지 못하면 진보의 미래도 암담하다. 

지못미라는 이유로, 김대중보다 노무현을 더 살뜰히 챙기는(?) 행태도 사실 잘 납득이 가지 않는다. 
그렇다고 내가 고인의 명복을 빌지 않는 것은 아니다. 
나는 인간적으로 그가 저승에서나마 좀 쉬었으면 좋겠다. 
그만 징징대고 그만 매달리란 말이다.
2011. 8. 30. 

+곽노현 교육감 건에 대해선 상당히 유감이고 검찰수사발표의 시기적절성에 대해선 항간에 떠도는 얘기에 모두 동의. 
그러나 그 어떤 판단도 섣불리 하고 싶진 않음. 
단지 이성을 잃고 비합리적인 판단은 하고 싶지 않다는 거.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